2023 젊은 건축가상

올해의 젊은 건축가상 수상자로 모어레스 건축사사무소의 김영수, 건축사사무소 김남의 김진휴와 남호진, 아지트스튜디오 건축사사무소의 서자민이 선정되었다.

2023 젊은 건축가상
©Jole Moritz

올해의 젊은 건축가상 수상자로 모어레스 건축사사무소의 김영수, 건축사사무소 김남의 김진휴와 남호진, 아지트스튜디오 건축사사무소의 서자민이 선정되었다. 2008년부터 문체부에서 시상해온 젊은 건축가상은 건축물이나 설계안이 아닌 건축가에게 수여하는 상이라는 점에서 건축업계의 까다로운 연례행사로 꼽힌다. 올해 공모에는 46개 팀이 지원해 1차 서류 심사와 2차 공개 시청각 발표를 거쳤는데 도시, 설치, 전시, 출판, 가구 등 건축 밖으로 시선을 확장한 팀은 소수에 불과해 아쉬움을 남겼다. 다만 건축가의 관심이 건축 자체에 집중한 만큼 설계에 대한 순도 높은 탐구가 엿보인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을 듣기도 했다. 김진휴와 남호진은 “아름다움은 사실 그 이상의 윤리적 실천임을 목격했다”라는 심사 평을, 서자민은 “너무 기본적인 질문이라 게을리한 문제들에 즐겁게 대응하며 설계로 이행한다”라는 심사 평을 들었다. 김영수는 심사위원회(위원장 이민아)의 전원 일치로 ‘올해의 주목할 건축가’로 선정됐다. 그는 “건축가 특유의 오기와 환희 그리고 스스로를 향한 비평이 즐겁고 균형 있게 자리 잡혀 있음이 엿보였다”라는 평을 들었다. 젊은 건축가로 선정된 건축가에게는 문체부 장관상을 수여하고 작품 전시회 개최, 작품집 발간 등의 기회를 제공한다. 시상식은 10월 25일 ‘2023 대한민국 건축문화제’에서 열리며 수상 팀의 작품도 함께 전시된다.

ADAD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