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그래픽의 신화 하비에르 마리스칼

1950년 스페인 지중해 연안 지방인 발렌시아에서 태어났다. 1970년부터 바르셀로나에서 거주하기 시작했으며 엘리사바(Elisava) 디자인 학교 재학 시절부터 전문적으로 만화를 그렸다.

스페인 그래픽의 신화 하비에르 마리스칼

하비에르 마리스칼

1950년 스페인 지중해 연안 지방인 발렌시아에서 태어났다. 1970년부터 바르셀로나에서 거주하기 시작했으며 엘리사바(Elisava) 디자인 학교 재학 시절부터 전문적으로 만화를 그렸다. 1979‘Bar Cel Ona’라는 글자를 이용해 만든 로고로 이름을 알렸으며, 1980년대에 가구 디자인에까지 손대면서 바르셀로나 디자인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게 된다. 뭐니 뭐니 해도 그를 전 세계적으로 알린 작업은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공식 마스코트 코비다. 픽토그램의 정의를 흔들 정도로 파격적인 작업이라 의견이 분분했지만, 이 마스코트는 여전히 경제 가치가 있는 작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1989년 스튜디오 마리스칼(Estudio Mariscal)을 설립, 다양한 로고와 캐릭터 작업에서 건축과 인테리어로 영역을 넓혀가며 멀티 디자이너로 활약하고 있다. 스페인을 대표하는 신발 브랜드 캠퍼(Camper), H&M 등의 그래픽 디자인으로 대중적인 인기를 쌓은 그는 평생 그려온 그림을 책으로 엮어내 작가로도 인정받았다. 2010<치코 & 리타Chico & Rita>라는 그래픽 소설을 출간한 후 이를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해 화제를 뿌리기도 했다. 현재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대표적인 가구 회사들과 수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재치 있는 작업을 열정적으로 쏟아내며 거장의 건재함을 과시하는 중이다.


예전에 미국 TV 프로그램에서 앤디 워홀의 인터뷰를 봤는데, 말을 심하게 더듬고 인터뷰어의 질문 자체에 대답하기 곤혹스러워하던 게 기억난다. 아마 워홀 못지않게 인터뷰하기 어려운 사람이바로 스페인 그래픽 디자인계의 대가라 칭송받으며, 우리에게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Cobi)의 아버지로 잘 알려진 하비에르 마리스칼(Javier Mariscal)일 것이다. 인터뷰하기로 한 날 그의 비서는 인터뷰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인 양 미리 보낸 질문지를 훑어보지도 않았다며 귀띔해주었는데, 역시나 인터뷰에 흥미가 없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대답조차 궁했다. 2003년에도 한 번 인터뷰한 적이 있던 터라 이번이라고 다를 것이라 기대했던 건 아니다. 하지만 질문지 앞에서 무기력한 표정을 한 채 개미처럼 점점 작은 목소리로 기어 들어가는 것이 눈에 띌 정도가 되었을 때는 인터뷰를 시작한 지 고작 15분가량 지난 뒤였다.

1시간 이상 인터뷰를 진행한 듯 괴로워하는 그와의 대화는 이쯤에서 접을 수밖에 없었다. 어차피 일반적인 인터뷰 방식으로 그에게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듣는 것 자체가 불가능할 테니.(사실 마리스칼은 유머 감각이 넘치고 대화의 반이 농담인 사람이다.) 녹음 기능을 끄지 않은 스마트폰에 의지한 채 질문지와 볼펜을 던져두고 이야기를 이어나가자 그제야 그의 눈빛이 어린아이처럼 반짝였다. 염색을 하지 않아 백발이 성성한 그가 스페인 최고의 그래픽 디자이너란 수식어를 넘어 악동 디자이너로 되돌아온 것이다.

21세기 들어 마리스칼은 더 이상 그래픽 디자인계의 대가라는 호칭만으로 한정할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디자인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어린이를 위한 골판지 상자 집, 호텔 디자인부터 어른을 위한 애니메이션 영화까지 그의 행보는 꾸준히 호평을 받아왔다. 그의 끊임없는 에너지와 반짝임의 원천은 아이처럼 생각하는 태도에 있다. 구태여 태도나 자세를 거론하지 않아도, 그에게는 유년 시절부터 함께한 피터 팬이 그림자처럼 착 달라붙어 있다. 어린 시절 마리스칼은 글을 읽고 쓸 수 없는 난독증을 앓았다. 다른 사람과 글로 소통할 수 없어 그림으로 대신 마음을 전하기 시작한 것이다.

어른이 된 지금도 그는 그림으로 생각을 정리하고 아이디어를 풀어낸다. 그에게 장애가 되었던 병이 큰 자산으로 탈바꿈한 것이다. 펜으로 쓱쓱 그린 아이들 낙서 같은 그림은 아르테미데(Artemide) 조명등이 되고, 방카하(Bancaja) 은행의 로고가 되었으며, H&M 패션 브랜드의 캠페인 이미지로 변신했다. 그건 누가 보아도 마리스칼만의 그림이었다. 친절하고 장난기 넘치며 친근한. 담아낸 그릇은 제각각이어도 그의 정서는 동일했다. 하나의 디자인 철학과 콘셉트를 지녔기 때문이다. 그의 이 천진난만한 디자인은 여전히 전 세계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