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의 장인정신 담은 2024 파리 올림픽 메달 트레이

루이 비통이 2024 파리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메달 트레이를 제작하여, 그들의 전통적인 장인정신과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반영한 작품을 공개했다.

루이비통의 장인정신 담은 2024 파리 올림픽 메달 트레이

2024 파리 올림픽의 공식 파트너 루이 비통이 2024 파리 올림픽과 패럴림픽 경기를 위한 메달 트레이를 공개했다. 루이 비통은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장인정신으로 오랜 시간 명성을 쌓아온 브랜드로 이번 올림픽 메달 트레이 역시 그들의 전문성과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반영되었다.

(좌) 2024 파리올림픽 조직위원장 토니 에스탕게(Tony Estanguet), (우) LVMH Image & Environment의 앙투안 아르노(Antoine Arnault)

루이 비통의 트렁크 제작 헤리티지를 연상시키는 메달 트레이는 가죽 제품을 전문으로 하는 ‘매느 에 루아르(Maine-et-Loire)’ 지방 ‘볼리우 쉬르 라용(Beaulieu-sur-Layon)’ 공방 소속의 루이 비통 장인들이 제작했다. 트레이 외부는 메종이 1888년에 처음 선보인 역사적인 다미에 캔버스로 감싸져 있고, 내부는 매트블랙 가죽으로 루이 비통의 성화, 메달 트렁크의 내부와 유사하다. 최대한 가볍게 만들어 최소 두 개에서 최대 여섯 개까지 운반할 수 있으며, 트레이에는 LVMH 산하 주얼리 브랜드인 쇼메가 디자인한 메달이 담길 예정이다. 메달을 수여받는 선수들에게 눈 부시게 중요한 순간을 더욱 돋보이게 해줄 것으로 보인다.

2024 파리 올림픽 루이 비통 메달 트레이

루이 비통은 트레이에 더해 2024 파리 올림픽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맞춤 케이스 컬렉션도 공개했다. 이 특별한 오브제들은 ‘꿈을 빚는 예술’이라는 LVMH의 사명과 ‘모든 승리의 장인’ 이라는 2024 파리 올림픽에서의 루이 비통의 역할을 상징한다. 

2024 파리 올림픽 루이 비통 메달 트레이와 자원봉사자 의상

한편, 2024 파리 올림픽의 후원사인 LVMH는 515명의 메달시상 자원봉사자들의 의상도 공개했다. 폴로 셔츠와 가브로슈 모자는 LVMH 산하 브랜드들에서 나온 자투리 천을 프랑스 스타트업 기업이 업사이클링한 섬유로 제작했으며, 바지는 재활용 폴리에스터를 이용한 폴리-울 혼합 원단으로 만들었다. 또한, 폴로 셔츠는 LVMH의 오랜 파트너인 듀발(Duval)이 프랑스 보쥬 지역에서 생산되며, 바지는 LVMH그룹이 2019년부터 함께 해 온 비영리 단체 ‘라 파브리크 노마드(La Fabrique NOMADE)’가 생산한다. 해당 단체는 프랑스에 거주하는 난민 출신 공예가들의 직업적 적응을 돕는다.

LVMH의 회사 이미지를 관리하고 환경 보호와 관련된 다양한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 LVMH Image & Environment의 앙투안 아르노(Antoine Arnault)는 “새로운 의상과 메달 트레이는 우리의 모든 노하우와 최고의 창의력을 발휘해 진정한 의미에서 모든 승리의 장인이 되겠다는 야망을 표현한다”며 “파리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더욱 창의적이고 지속가능한 경기가 되도록 도울 수 있게 된 것을 대단히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이 의상들은 창의적인 순환성, 환경을 더욱 존중하는 사회에 대한 우리의 의지를 보여준다”라며 소회를 전했다.

2024 파리 올림픽을 장식하는 이 멋진 파트너십을 통해, LVMH 그룹과의 협력은 단순히 스포츠 행사를 넘어 선수들과 관객 모두에게 더욱 깊은 인상을 남기는 요소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조직위원장 토니 에스탕게(Tony Estanguet)는 시상식에서 선수들이 입게 될 의상과 메달 트레이를 LVMH 그룹의 전문가들이 제작했다고 밝히며, 이 모든 것이 선수들의 노력과 헌신을 축하하고, 그들이 자국을 대표하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순간을 더욱 빛나게 할 것임을 강조했다.

관련 기사